자유게시판

[충북학부모 연합회 파업반대 성명서!! 엄중 처벌하라!!]

충북학교학부모연합회(회장 홍현숙)는 23일 학교비정규직 2차 파업과 관련 “목적을 위해 아이들의 밥까지도 이용하는 이들에게 더 이상 아이들을 맡길 수 없다”고 비난했다.

이들은 이날 성명을 통해 “아이들의 안전도 학부모의 우려도 무시하는 민주노총은 불통보다 더 나쁜 행동이며 반드시 대가를 받게 될 것이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또 “민주노총은 학교비정규직의 문제를 개선하려는 의도보다 자신들의 정치적 목적에 학교비정규직을 이용하는 것은 아닌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으며, 교육현장을 노동운동의 희생물로 삼았다고 볼 수밖에 없다”며 “(민주노총은)교육과 이이들을 볼모로 무엇을 얻으려하냐. 그대들의 자녀는 모두 외국에서 유학 중이냐”고 반문했다.
이어 “2차 파업에 동참한 급식·조리원 등 비정규직에게 더 이상 아이들을 맡길 수 없다고 보고 학교에서 퇴출운동을 벌일 것”이라며 “이날 파업에 동참한 청주, 충주, 제천, 음성 등 대부분의 학교에 각 학부모회 임원들이 항의 방문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충북교육청과 일선학교장은 파업에 동참해 급식을 파행으로 이끈 사람들을 엄벌하라”며 “(충북교육청은)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조속히 대안을 제시하고 이행해 학부모가 마음 편하게 자녀를 학교에 보낼 수 있도록 해줄 것”을 촉구했다.
[충북 교원단체총연합회 파업반대 성명서!! 엄중 조치 촉구!!]
충북교총(회장 신남철)은 23일 충북 학교비정규직의 2차 파업과 관련해 논평을 내고 "자신들의 권리주장을 위해 학생들을 굶기고 파업하는 것이 과연 정상적인 처사인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반박했다.

충북교총은 논평에서 "교육당국은 이들이 또 다시 파업할 경우를 완벽하게 대비해야 할 것"이라며 "교육과학기술부와 10개 시·도교육청이 서울행정법원에 소송을 제기한 바, 법원 판단에 따라 협상 주체(사용자)에 대해 다시 법원의 판결이 있을 때까지 일체의 행동에 나서서는 안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충북교총은 또 "학교비정규직의 파업에 대해 엄중하게 조치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18 친일매국적인 롯데그룹 설립자 신격호는 아직도 대한민국에 ... file 노한후 2013.12.08 1429
» 충북학부모 연합회 학교비정규직 파업반대 성명서!!충북 교원... 공무직반대 2012.11.24 822
416 충북학부모 연합회 학교비정규직 파업반대 성명서!!충북 교원... 공무직반대 2012.11.24 1153
415 축하합니다. 1 역곡북부역장사꾼 2012.02.03 1526
414 추억의 소나타 : 교 가 국민연합 2014.11.08 593
413 추가거부-19대 국회의원 개인별 홈페이지 관리상태 1차 평가 ... file 노한후 2012.11.12 592
412 추가거부-19대 국회의원 개인별 홈페이지 관리상태 1차 평가 ... file 노한후 2012.11.16 610
411 추가거부-19대 국회의원 개인별 홈페이지 관리상태 1차 평가 ... file 노한후 2012.11.04 595
410 추가-19대 국회의원 개인별 홈페이지 관리상태 1차 평가 내용 file 노한후 2012.10.28 796
409 최저임금을 올려라? 아니, 고액연봉을 깎자!! 장현배 2014.05.27 1095
408 최근 발언 지지합니다. 앞으로도 계속! 지지자 2013.07.15 1074
407 체크인 지천 2011.09.08 3474
406 청문회보고 김경협 의원님 팬이되었습니다. 1 파이팅 2015.02.10 258
405 청년고용촉진법 개정안에 힘을 실어주세요 30대 노동자 2013.06.13 936
404 철도파업 성성성 2013.12.20 1343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33 Next ›
/ 33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